광고

한국철도, 역사매장 수수료 감면기간 3월까지 연장

지난해 2월부터 총 14개월 지원, 1300여 개 매장 90억 혜택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09:12]

한국철도, 역사매장 수수료 감면기간 3월까지 연장

지난해 2월부터 총 14개월 지원, 1300여 개 매장 90억 혜택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1/01/11 [09:12]

▲ 한국철도(코레일) 사옥 전경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철도역 매장 수수료 등 경감 조치를 연장한다. 

 

한국철도는 지난해 2월부터 철도 연계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수수료 및 임대료 감면을 진행해왔다. 올해도 위축된 소비 심리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3월까지 추가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2월부터 총 14개월동안 수수료 및 임대료 감면을 지원하게 된다.

 

한국철도는 철도역 매장 계약자가 부담하는 수수료를 코레일유통과 협력해 20% 경감하고, 사무실 공간 등 일반 자산을 임대한 경우에는 계약자가 납부하는 임대료를 20% 감면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에는 철도 연계 매장 1300여개가 약 90억 원의 감면 혜택을 받았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한국철도 역시 코로나 사태로 초유의 위기 상황임에도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국가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감면 기간을 연장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