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교통안전공단,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 운영 개시

누구나 철도안전 위협요인 신고가능…신고자 신분보호도 진행

김명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3/09 [14:21]

교통안전공단,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 운영 개시

누구나 철도안전 위협요인 신고가능…신고자 신분보호도 진행

김명기 기자 | 입력 : 2021/03/09 [14:21]

▲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철도 안전사고 사전예방 및 안전 관리 증진을 위한 대국민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 운영에 시작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김명기 기자] 누구나 철도안전에 위협되는 요인을 신고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지난 9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은 철도 안전사고 사전예방 및 안전 관리 증진을 위한 대국민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 운영에 시작했다고 밝혔다.

 

철도안전 자율보고란 철도종사자를 포함한 누구나 철도 안전 위험 또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요인을 자발적으로 신고할 수 있는 제도로, 지난해 4월 7일에 개정된 철도안전법을 통해 철도 사고나 운행 장애 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도입됐다.

 

이는 통해 공단은 "기존 철도 안전 분야 담당자만 할 수 있었던 위험 요인 보고를 전 국민으로 확대하여, 철도 시설 이용자가 직접 위험 요인을 인지하고 자율적으로 신고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공단이 소개한 철도안전 자율보고 대상은 승강장 안전문 오작동, 역사 내 안전시설물 장애 및 파손 등 철도안전을 저해할 수 있는 모든 경우이며, 이를 통해 공단은 "철도 시설을 실제로 이용하는 이용자가 위험 요인에 대해 스스로 신고할 수 있게 되어, 다양한 시각에서 위험 요인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공단은 철저하게 신고자 신분보호를 하며 홈페이지나 이메일 그리고 우편 등 온·오프라인으로 신고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신고된 내용은 전문가의 위험요인 분석을 통해 해당 시설 개선 요청, 위험요인 사례 등 안전 정보로 활용되어 철도시설 안전 수준 향상과 사고 및 운행 장애 예방에 기여한다고 공단은 덧붙였다.

 

이에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가 우리 사회에 정착하기 위해서는 전 국민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철도 사고 및 운행 장애 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국민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