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 지하철 파업 'D-1'…금일 '중대고비'

노-사 13일 최종교섭에 들어가…협의 진척 없으면 파업 돌입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09:00]

서울 지하철 파업 'D-1'…금일 '중대고비'

노-사 13일 최종교섭에 들어가…협의 진척 없으면 파업 돌입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09/13 [09:00]

▲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13일 최종교섭에 들어간다. (좌측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박재민 기자] 서울 지하철의 중대고비가 찾아왔다. 금일 서울교통공사(이하 교통공사) 노사가 최종교섭에 들어간다. 결과에 따라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2일 교통공사 노조는 "13일 최종교섭에서 정부ㆍ서울시의 책임 있는 응답 없이 기존 구조조정 강행 입장을 고수하면 파업 준비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만약 교섭이 타결되지 못한다면 노조 측은 오는 14일부터 파업에 돌입, 오후 1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노사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이유에는 사측이 제시한 구조조정안 때문이다. 당초 노사는 미증유의 코로나19 사태와 무임승차 손실액 증가로 정부의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오세훈 서울시장은 "적자 원인을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수 감소로 미루면서 경영 합리화를 이루지 않아 보인다"며 "양 기관이 통합 한 이후 공통되는 투자나 비용을 줄이지 않고 있다"고 자구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후 사측은 오 시장의 주문에 답하기 위해 약 1500여 명의 인력감축을 골자로 하는 자구책을 마련했다. 이 시점에서 노사간의 갈등이 시작된 것이다.

 

노사는 수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하는 등 합의점을 찾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지만, 양 측의 의견이 좁히지 못해 끝내 합의가 무산됐다.

 

먼저 사측은 "정부와 지자체가 자구책 이행 없이는 공사채 발행을 허용하지 않는데, 만약 공사채 발행에 차질이 생기면 부도 상황에 직면할 수 있어 구조조정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노조측은 "정부와 서울시가 교통공사의 적자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정부의 도시철도 지원이 시급하다"고 주장해 양 측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결국 금일 진행되는 최종교섭이 서울 지하철의 향방을 결정할 모양새다. 하지만 노사의 의견차가 분명해지고 있어 사실상 파업은 가시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최종교섭이 결렬된다면 승무원은 14일 첫차 운행부터, 나머지 부서는 오전 9시부터 파업을 개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사측은 파업에 대비해 서울 지하철 열차운행율은 70%대로 유지하되, 오전 출근시간대(오전 7시-9시)는 100% 정상운행하는 등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교통공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