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토부, 제4차 철도안전종합계획 수립키로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차ㆍ지상 유기적인 연결망 구축
무인운전 일반화 및 트램 등 신교통수단 도입 위한 안전관리체계 종합 마련

백용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09:10]

국토부, 제4차 철도안전종합계획 수립키로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차ㆍ지상 유기적인 연결망 구축
무인운전 일반화 및 트램 등 신교통수단 도입 위한 안전관리체계 종합 마련

백용태 기자 | 입력 : 2021/10/29 [09:10]

▲ 철도교통관제센터(=자료사진)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백용태 기자] 사회 전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철도 안전분야에도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극 반영되기 위한 첫 걸음을 떼기 시작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철도안전법 5조에 근거해 '제4차 철도안전종합계획'(이하 제4차 종합계획) 수립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제4차 종합계획은 지난 2016년에 수립된 제3차 종합계획에 이어 철도안전 분야의 첨단화 및 과학화를 통한 철도안전관리 실현을 주요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국토부는 오는 2027년 오송에 생기는 제2철도교통관제센터에 인공지능ㆍ빅데이터 기반의 신 철도관제시스템과, 무인운전 철도차량시스템, 철도 신호통신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결ㆍ구성해 평상시는 물론 사고ㆍ장애 시에도 제한된 선로를 시스템적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사물인터넷ㆍ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철도차량 및 철도시설이력관리 시스템을 통해 철도사고ㆍ운행장애의 근본원인을 사전에 관리하고, 사고·장애가 발생하더라도 그 원인을 빠르게 파악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무인운전의 일반화, 노면전차(트램)와 같은 신교통수단의 도입 등 미래 철도환경에 차질 없이 대응하기 위해 철도안전 관리체계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제4차 종합계획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전문성을 확보하고,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문가 자문단 운영을 포함한 정책연구용역을 지난 28일에 입찰 공고했다.

 

용역은 오는 11월부터 내년 12개월까지 약 13개월 동안 진행된다.

 

정책연구용역이 완료되면, '철도안전법'상 종합계획 변경절차에 따라 관계부처 및 철도운영기관과 협의 후, ‘철도산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해, 이를 관보에 고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임종일 철도안전정책관은 "제4차 종합계획 추진을 위한 의견수렴 과정에서 철도운영기관 뿐만 아니라 현장 종사자들에 대한 의견도 충실히 수렴하여 종합계획이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토교통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