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교통公, 기업동반성장 공로 인정 '중기부장관상' 수상

상생법 개정 지속 요청, 2016년 지방공기업 최초 성과공유제 도입
전동차ㆍ기술분야서 연구개발 위한 27건 성과공유제 협약 체결, 8건 개발 완료
단종된 전동차 핵심부품 국산화 비롯, 교통약자 서비스ㆍPSD제어부품 등 곳곳서 결과물 만들어내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1/11/03 [17:57]

서울교통公, 기업동반성장 공로 인정 '중기부장관상' 수상

상생법 개정 지속 요청, 2016년 지방공기업 최초 성과공유제 도입
전동차ㆍ기술분야서 연구개발 위한 27건 성과공유제 협약 체결, 8건 개발 완료
단종된 전동차 핵심부품 국산화 비롯, 교통약자 서비스ㆍPSD제어부품 등 곳곳서 결과물 만들어내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1/11/03 [17:57]

[철도경제신문=장병극 기자]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지방공기업 최초로 성과공유제 도입하는 등 지속적으로 중소기업과 상생하기 위한 노력들을 인정받았다.

 

공사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주관하는 '2021년도 대ㆍ중소기업 동반성장 유공포장'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해당 포상은 기업간 상생협력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게 수여하고 있다.

 

공사는 10여 년간 성과공유제 도입ㆍ시행을 위해 남다른 의지를 보였다. 

 

성과공유제란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함게 공정개선ㆍ신기술 개발 등 공동으로 연구ㆍ개발사업을 추진하고, 활동 성과를 나누는 제도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상생법)'에 근거해 지난 2005년부터 정부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돼 왔지만 지자체 산하 지방공기업은 적용 대상이 아니었다.

 

특히 상생법에 따라 국가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은 성과공유제 시행을 위해 필요시 제한경쟁ㆍ수의계약도 가능했지만 지방공기업은 성과공유제 시행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지방공기업에서도 성과공유제를 시행할 수 있도록 지난 2010년부터 상생법 법률 개정을 10회 이상 요청했다. 그 결과 2016년 법 개정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 '2021년도 대ㆍ중소기업 동반성장 유공포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상장을 수여받은 손채호 도시철도연구원장(좌측)과 실무담당 황문세 과장(우측).  © 철도경제

 

이후 공사는 지방공기업 최초로 성과공유제를 도입해 적극적으로 시행했다.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법 개정 이후 지금까지 전동차ㆍ기술분야에서 연구개발을 위해 27건의 성과공유제 협약을 맺었고, 이중 8건은 개발을 완료해 중소규모 협력기업과 약 22억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며 "교통약자를 위한 모바일 서비스, 전동차 부품 국산화, 승강장안전문 제어부품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공유제 결과물들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동차 부품 국산화의 경우, 7・8호선 전동차의 핵심 장치인 TCMS(열차종합제어장치)의 주요 부품이 단종돼 더 이상 수입이 불가능하게 되자 공사는 성과공유제를 활용했다.

 

공사는 중소기업과 손을 잡고 대체부품 개발을 진행했고, 그 결과 개발에 성공하면서 총 105개(8억 6천만 원 가량)를 제작해 전동차에 장착하는 성과를 거뒀다.

 

손채호 서울교통공사 도시철도연구원장은 “최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이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공사도 중소기업과의 상생 등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며 “성과공유제 도입은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기에 좋은 평가를 받게 되어 기쁘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꾸준한 연구・개발 및 동반성장을 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교통공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