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연휴기간 본사 직원들 열차탑승, 차내질서 유지 활동

일행이러라도 옆 좌석 동석 불가,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1:16]

SR, 연휴기간 본사 직원들 열차탑승, 차내질서 유지 활동

일행이러라도 옆 좌석 동석 불가,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09/24 [11:16]

▲ SRT창가 쪽 좌석만 판매한 SR은 추석 연휴기간 직원들이 열차에 탑승, 질서유지 안내 활동을 벌인다고 24일 밝혔다.  © 철도경제

 

[철도경제=김승섭 기자]SRT운영사인 SR은 이번 추석 연휴기간 동안 본사 직원들이 열차에 탑승, ‘차내 질서 유지’를 안내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증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추석연휴 SRT 좌석을 창가 쪽만 판매하는 가운데 SR이 무단 승차를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SR은 추석 명절 창가좌석 유지를 위해 일행이더라도 옆 좌석에 앉지 않도록 유도하고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공조를 통한 순회도 강화할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예년 명절에 운영하던 입석 승차권도 판매하지 않는다.


특히 창가 쪽 좌석만 판매함에 따라 열차표 없이 승차하지 않도록 고객안내를 강화하고, 만일 표 없이 탄 승객이 있을 경우 약관이 정한 부가운임을 엄정하게 적용할 계획이다.


SR여객운송약관은 사안이 중대하고 부정승차의 의도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최대 30배까지 부가운임을 부가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덕율 SR영업본부장은 “무단승차하는 고객이 발생할 경우 방역당국과 SR이 애써 마련한 창가좌석 판매를 통한 거리두기 노력이 빛을 바랠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추석에는 승차권 없이 승차할 경우 다른 이용 고객에게 큰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무표 승차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SR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상시 방역도 강화한다. 열차와 역사에 대한 특별방역은 물론 화장실, 의자, 핸드레일, 접이식 테이블, 간이의자, 캐리어 보관함 등 고객의 손이 닿는 모든 곳을 꼼꼼하게 닦아내고, 운행 중에도 객실장과 승무원이 승강문, 화장실 손잡이 등에 수시로 소독제를 뿌린다. 


SR은 탑승고객에게도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와 마스크 착용, 객실내 음식물 섭취 자제, 손 소독 등 개인방역을 철저하게 지키며 SRT를 이용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SR은 이번 연휴기가 SRT 창가쪽 좌석 18만 3000여석 중 12만 5000여석이 판매돼 예매율은 67.9%를 기록했다. 예매율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공급좌석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