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출품작 모집

90초 분량 초단편 영화로 영상만으로 내용 전달 가능한 작품 모집
국제·국내경쟁 분야 모집, 국내경쟁 주제는 '서울 지하철'…본선진출작 40편 선정

김명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0:09]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출품작 모집

90초 분량 초단편 영화로 영상만으로 내용 전달 가능한 작품 모집
국제·국내경쟁 분야 모집, 국내경쟁 주제는 '서울 지하철'…본선진출작 40편 선정

김명기 기자 | 입력 : 2021/05/17 [10:09]

▲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는 영화와 지하철에 관심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제12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출품작을 공개 모집한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김명기 기자]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는 지난 10일부터 오는 7월 1일까지 영화와 지하철에 관심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제12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이하 국제지하철영화제) 출품작을 공개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12주년을 맞이하는 국제지하철영화제는 공사와 서울국제초단편영상제가 지난 2009년부터 공동으로 주최하고 있으며 스페인 바르셀로나 'Subtravelling 영화제’와도 협력하고 있다.

 

모집분야는 국제·국내경쟁 부문이며, 지하철 내 상영을 위해 소리 없이 영상만으로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구성이여야 하고 국내경쟁 부문은 주제가 ‘서울 지하철’로 한정되나 국제경쟁 부문은 별도 제한 없이 출품할 수 있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이어 공사는 영화제 출품을 위해 지하철 내에서 작품 촬영을 진행할 시 실제 촬영일로부터 4일 전에 공사 담당자에게 촬영 신청을 해야 하며 ▲촬영인원 5인 미만 ▲마스크 착용 필수 ▲평일 혼잡시간대(7시~9시, 18시~20시, 22시~23시) 촬영 불가 ▲사회적 거리두기 내용 등의 규칙도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행사 발전을 위해 바르셀로나 지하철영화제와 국제경쟁 부문 작품 모집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공사는 영화제 프로그래머·영화평론가 등 전문가들의 심사를 통과한 본선 진출작 40편(국제경쟁 25편, 국내경쟁 15편)을 오는 7월 15일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본선에 진출한 작품들은 오는 8월 17일부터 9월 10일까지 진행되는 영화제 기간 동안 지하철 행선안내게시기와 역사 내 상영모니터, 영화제 홈페이지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국제·국내경쟁 부문의 최종 수상작 4편은 영화제 누리집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관객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700만원 상당의 상금과 상품을 수여하며, 수상작은 바르셀로나 지하철영화제와 덴마크 코펜하겐 단편영화제에서도 상영된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는 작년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시상식과 상영회를 비롯한 주요 일정을 온라인으로 전환하여 성공적으로 진행된 바 있다"며 "바쁜 일상 중에도 지하철을 이용하며 관람할 수 있는 영화제로 많은 호응을 받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